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9 - 염소 시뮬레이터



제목: 염소 시뮬레이터 - Goat Simulator (스팀 스토어)
출시: 04/2014 (어울리게도 무려 만우절에 출시되었습니다 --a)
제작사: Coffee Stain Studios (개발) / Coffee Stain Publishing (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19.9 시간
순위: 56
엔딩 도달 여부: 엔딩이란 게 있는 게임인지 모르겠습니다;;;
DLC 소유 여부: Goat Simulator: GoatZ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72/127 (57%)

소감: 병맛 게임계의 한 획을 그으며, 실제와 전혀 유사하지 않은 온갖 '시뮬레이터' 게임들의 폭발을 유행시킨 바로 그 작품, 염소 시뮬레이터입니다.

아무래도 진지한 게임 디자인 과정을 거쳐 만든 작품이 아니다 보니 오래 할 내용은 그다지 없었습니다...만, 이후 MMO 시뮬레이터, GoatZ (좀비 아포칼립스), PAYDAY (네, 은행 터는 협조 멀티플레이 게임 페이데이 맞습니다), Waste of Space (우주선) 등의 DLC를 내 놓으면서 그 규모를 계속 확장하였죠. 이것들을 다 합치면 꽤나 할 거리는 많은 작품이긴 합니다.

저의 경우 처음에는 너무 골때리는 게임이라서 샀고요, 이후에는 스팀 어치브먼트 (특히 Flappy Goat! 으으 지금 다시 생각해도 짜증이 솟네요 -_-) 달성을 위해 시간 투자를 좀 했고, 그러다가 계속 늘어나는 DLC와 추가 어치브먼트에 그냥 포기하고 손을 놓았던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는 20 시간 이상 투자할 만한 재미는 못 느꼈던 것 같습니다.


(나스플돌2019 전체 리스트)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