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파이트 클럽 (1999)


Fight Club (1999)

감독: 데이비드 핀처(David Fincher)
주연: 에드워드 노튼(Edward Norton), 브래드 피트(Brad Pitt), 헬레나 본햄 카터(Helena Bonham Carter)
러닝타임: 139분



작년 말에 이탈리안 잡(The Italian Job, 2003)이라는 영화를 보고 나서 동생과 이야기를 하던 중, 동생은 자신이 에드워드 노튼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 영화가 더욱 즐거웠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노튼이라는 배우를 전혀 생판 모르던 저였기에, 저는 이탈리안 잡에서 '그냥 악당으로 나온 배우'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동생이 저에게 권해주었던 영화가 바로 이 파이트 클럽이라는 영화였습니다.


그래서... 에드워드 노튼이 나온다는 사실 하나만 아는 상태로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정말 백지 상태로. 이렇게 이 영화를 접했다는 사실이 지금은 얼마나 다행스럽게 생각되는지 모릅니다. :)

경고! 누르면 Spoiler space가 나옵니다->



사실 이 영화의 큰 주제는 -- 제목에서 연상하기 쉬운 폭력에 대한 숭배가 절대 아니라 -- 바로 현대의 물질 문명, 소비 문화에 대한 비판이겠죠. 노튼의 배역은 영화 내내 이름이 나오지 않습니다. (IMDb에서는 그를 내레이터라고 호칭합니다) 그가 상징하는 것은 바로 현대의 소비 문화의 노예라는 것은 알기 어렵지 않죠. 그에게 있어 소비는 자신을 정의하는 것입니다. 스스로도 명백하게 이야기하죠. '나는 가구를 살 때에 어떠한 가구가 나란 사람을 명확히 정의해 줄 것인지를 고민한다.' 그리하여 그의 집에는 고급 메이커의 명 가구들이 들이차고, 비싼 깔개, 조명, 싱크대, 심지어는 그의 찬장 안의 그릇들까지도 최상품입니다. 그러면서 정작 먹을 음식을 살 돈은 없어 냉장고 안에는 조미료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그의 모습에 대해 타일러는 강력하게 주장합니다. "당신이 갖고 있는 것들이 당신을 가질거야. (What you own will own you.)" 정말 주옥같은 명대사들이 많은데, 많은 부분이 원작 소설에서 따온 것이라고 하네요.


영화의 카메라워크 또한 신기한 것들이 많습니다. 영화의 처음 시작에서 노튼의 머릿속을 돌아다니다가 밖으로 빠져나와 총을 보여준다든지 관망대에서 지하로 순식간에 내려가서 트럭을 보여주고, 다시 옆 건물들의 지하실을 보여 주는 장면, 쓰레기통 속에서 밖으로 빠져나오는 카메라의 이동 등은 개인적으로 무척 신기하더군요. :) 그리고 타일러가 처음으로 노튼에게 자신을 때려달라고 하는 부분에서의 순간 멈춤, 그리고 타일러에 대한 설명 장면에서 관객을 쳐다보며 이야기하는 노튼의 모습은 무척이나 재미있었습니다. 그러면서 타일러는 계속 노튼을 의식하고 있죠. ("이봐, 쳐다보면 안나온다고.")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저는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에드워드 노튼에 대해 정말 새로운 이미지를 갖게 되었습니다. 영화 내내 끊이지 않는 그의 차분한 나레이션과 몸을 던지는 연기는 확실히 이탈리안 잡에서 자신의 금을 빼앗길까봐 전전긍긍하는 비열한 악당의 모습과는 확실히 다르더군요. 한 영화만 갖고 배우를 판단하는 우를 범해서는 정말 안되겠다는 생각입니다. 브래드 피트의 호쾌하고 자유스러운 모습도 정말 멋졌고요. 특히 술집 주인에게 얻어터지면서 웃는 웃음소리는 카리스마의 절정이었습니다. 헬레나 본햄 카터는.. 정말 이 사람이 빅 피쉬의 그 마녀인가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로 달라 보이더군요. 어딘가 불안정하고 부족한 모습, 하지만 또 나름대로 당당하고 자유로운 모습이 그녀의 쾡한 눈과 약에 취한 듯한 목소리와 함께 묘한 매력을 자아냅니다.

보너스 스포일러를 보시려면 클릭 ^^ ->

핑백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나는 전설이다 (2007) 2007-12-26 16:49:15 #

    ... enter. 내가 그리는 세상에서 - 너는 로커펠러 센터의 폐허 주위에 있는 습기찬 협곡 숲 사이로 사슴을 뒤쫓고 있어. 위 대사는 제 인생 최고의 영화 중 하나로 생각하고 있는 파이트 클럽(1999)에 나오는 대사입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위 이야기는 단지 타일러의 나레이션일 뿐으로, 폐허가 된 뉴욕시의 모습이 영화에 나오지는 않지요. ... more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스위니 토드: 어느 잔혹한 이발사 이야기 (2008) - 아름다운 음악과 피의 향연 2008-01-09 01:41:34 #

    ... 조금만 하면, 헬레나 본햄 카터, (사실 이전에도 언급한 바 있지만) 제가 가장 좋아하는 여배우 중 한 분입니다. 그녀가 나오는 영화를 제가 많이 본 것은 아니지만, 파이트 클럽 (1999)에서의 활약 하나만으로 이미 제 마음을 가져가(--a) 버렸습니다. (제가 본 다른 작품은 빅 피쉬 (2003), 위에서 언급한 찰리와 초콜릿 공장 (2005), 그리 ... more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The best 10 movies from 1995 to 2008 2008-04-25 17:36:10 #

    ... 에 가슴에 어우러진 따뜻함과 슬픈 감정은 도저히 잊을 수가 없습니다. 전쟁과 가족애, 어찌 보면 상당히 진부한 소재들인데, 이 영화는 절대 진부하지 않았지요. * 파이트 클럽 (Fight Club, 1999) - 여러 번 언급하였듯이, 제 인생 최고의 영화 중 하나입니다. 강렬한 캐릭터들, 멋진 음악, 빠져드는 스토리, 훌륭한 대사... 정말 어느 구석을 뜯어 ... more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머니볼 (2011) - 현실은 헐리우드 영화가 아닙니다. 하지만, 그렇기에 더 큰 가치가 있는 것이죠. 2011-12-16 09:48:38 #

    ... 여자 배우는 없냐고요? 네, 여배우 중에서는 매 영화마다 압도적인 연기력과 다양한 변신으로 저를 사로잡은 분이 딱히 없네요 --a 그나마 근접한 분이라면 헬레나 본햄 카터 정도? 파이트 클럽, 빅 피쉬, 찰리와 초콜릿 공장, 월러스 & 그로밋, 스위니 토드 모두 매우 인상적으로 봤던 영화들입니다. ... more

덧글

  • sleepnot 2004/11/23 20:48 # 삭제 답글

    확실히 재미있는 영화였습니다.
    라스트씬의 부조리함이 인상깊었었는데..
    힌트 부분은 의외네요. 다시 한번 주의깊게 봐야겠습니다.
  • lunamoth 2004/11/23 21:38 # 삭제 답글

    저도 이 영화의 팬이랍니다. 힌트부분은 저도 발견 못했던 것을 깨닫게 해주시네요. 다시 한번 보면서 확인해봐야 겠습니다. 감독과의 인터뷰도 흥미롭더군요 하나의 <졸업>의 의미로 본다는 것이 http://www.cineseoul.com/magazine/magazine.html?magazine_id=15 / 척팔라닉의 원작도 괜찮습니다. 영화와 다른 내용도 꽤 있고요.

    아울러 예전에 찍은 스샷 수동 트랙백합니다 :)
    http://lunamoth.biz/index.php?pl=299
    http://lunamoth.biz/index.php?pl=140
  • dana 2004/11/24 00:33 # 답글

    일단 배우들을 보는 재미도 만만치 않은 영화 였어요. 세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것만으로도 황홀했습니다...
  • 염맨 2004/11/24 01:04 # 답글

    결정적으로 엄청나게 웃기지요. 원작 소설가와 영화감독의 시너지가 극도로 발휘된 작품, 지금은 두 사람다 각각 염맨이 가장 좋아하는 감독이고 소설가랍니다.
  • 렛츠트라이 2004/11/24 01:53 # 답글

    너무나도 재밌게 본 영화.
    에드워드 노튼의 연기도 훌륭했지만 브래드 피트의 그것도 대단했다고 생각합니다.
  • anakin 2004/11/24 09:08 # 답글

    sleepnot 님 // 마지막 장면 정말 인상적이었죠. 소설의 결말부와 조금 달라졌다고 하던데, 작가도 영화의 결말이 더 마음에 들어했다고 하더군요. :)
    lunamoth 님 // 우앗 제가 찾던 바로 그 스샷이군요 감사합니다^^ 감독 인터뷰도 잘 보았습니다!
    dana 님 // 예, 저도 세 명의 메인 배우들이 각자 정말 개성있고 매력적인 연기를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멋지죠 :)
    염맨 님 // 말씀하신대로 영화의 코믹 터치 또한 보통이 아니죠^^ 소설을 영화화 한다는 것이 쉬운 작업은 아닐텐데, 이 영화는 정말 멋지게 성공한 것 같아요.
    렛츠트라이 님 // 저도 동감합니다 :) 피트의 연기가 어설펐다면 아마도 영화의 밸런스가 크게 흔들렸겠죠. 노튼 - 피트의 캐릭터간의 대조가 영화의 큰 축이니까요.
  • 케이에챠이 2004/11/24 10:16 # 답글

    굉장한 영화였죠.
    '반전'이라는 요소를 굉장히 좋아했던 저로서는. 기억에서 빠뜨릴 수 없는 영화네요.-비록 그것이 가장 중요한 것은 아니었다 하더라도요.
  • anakin 2004/11/24 19:17 # 답글

    케이에챠이 님 // 이 영화의 반전의 충격도는 결코 적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충격이 또 이 영화의 반전 외의 다른 요소들도 함께 돋보이게 하지 않았을까요. :)
  • santana 2004/11/25 19:13 # 삭제 답글

    이 영화의 반전은 참 대단했죠. 근데 요즘엔 오히려 반전없는 공포, 스릴러 영화를 보고 싶답니다. 반전이라는 요소가 꼭 필요해서가 아니라 반전 그 자체를 흥미거리로 유발하려는 영화들이 많아요. 사실 요즘 관객들은 반전에 익숙해져서 어설픈 반전은 코웃음만 치거든요.
  • anakin 2004/11/26 09:37 # 답글

    santana 님 // 동의합니다. 반전 영화들은 처음에는 신선했지만 한동안 무슨 유행처럼 되어버리는 바람에 이제는 오히려 그런 영화들이 식상한 느낌도 들어요.
  • 펑크난내인생 2005/02/26 05:46 # 답글

    디제님 코멘트에서 제가 말한 게 이거였어요. 후후. 잘보고 갑니다. 더불어, lunamoth님에게도 감사드립니다. 수동 스샷이 좀더 컸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
  • anakin 2005/02/26 12:23 # 답글

    펑크난내인생 님 // 무슨 숨은 그림 찾기의 정답 같죠^^ 여러 가지 면에서 정말 멋진 영화에요.
  • Mido 2008/03/28 06:56 # 삭제 답글

    아... fight club 참고서, 여기 있었네요. ^^
  • anakin 2008/03/28 10:48 # 답글

    Mido 님 // 참고서까지는 아니고요^^;;; 영화에 대한 제 생각과 관련된 재미있는 자료라 할 수 있겠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