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슈렉 2 (2004)

Shrek 2 (2004)

2004년 6월 개봉
감독 : 켈리 애스베리 / 앤드류 아담슨 / 콘래드 버논
제작 : 제프리 카젠버그 / 아론 워너 / 아론 워너
상영시간 : 105 분



* Shrek 2 감상 한마디
혹자들은 슈렉 2편에 대해서 1편보다 감동이 덜하다, 스토리가 부실하다 등의 이야기를 하던데요, 이런 영화(애니메이션?)에서 감동이나 멋진 스토리를 찾는다는 것 자체에 조금은 무리가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웃고 싶어서 이 영화를 보러 갔었고 또 이 영화는 저를 웃게 만들었습니다. 만족스러울 만큼요.

이 말 이외에 감상평이 굳이 필요할까요?

* Shrek 2 목소리 연기자
Mike Myers : Shrek
Eddie Murphy : Donkey
Cameron Diaz : Princess Fiona
Julie Andrews : Queen
John Cleese : King
Antonio Banderas : Puss In Boots
Rupert Everett : Prince Charming
Jennifer Saunders : Fairy Godmother

영화 끝나고서야 알았지만, 장화신은 고양이 - 안토니오 반데라스 보고선 무진장 즐거워 했더랍니다. ^^;;

사실 스토리 상의 역할로 보면 고양이의 위치가 조금 어색하긴 합니다. 플롯 전개상 고양이가 꼭 있어야 할 이유가 별로 없죠;; 하지만 너무나도 유명해진 그 눈망울 연기로 인해 (혹자는 영화보고 나서 그 고양이밖에 생각 안난다고까지 했을 정도였죠^^) Puss in Boots는 자신의 존재 가치를 확고히 했다고 생각되네요. :)


* Shrek 2 번역에 대해 한소리
'겁나먼 왕국'이라는 의역. 'Kingdom of far, far away'를 번역한 건데 이는 물론 수많은 옛날 얘기들이 "Once upon a time, in a kingdom far, far away..."로 시작하는 것을 갖고서 만들어 낸 이름이겠죠? ^^ 그런데 겁나먼 왕국이라고 바꾼 거는 좀 오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이거 번역 담당이었더라면 그냥 '머나먼'으로 만족했을 것입니다. 원 이름이 주는 느낌과도 더 비슷하고... 여러분도 "먼 옛날 겁나먼 왕국에서..."로 시작하는 동화를 보신 적은 없으시지 않습니까;;;

뭐.. 하지만 저는 슈렉 2의 번역 담당이 아니었으니... :)


* Shrek 2의 한 구석에서는..
인상적이었던 것은 동화에서 언제나 선함의 대명사로 나오는 Fairy Godmother와 모든 것을 다 갖춘 영웅의 전형인 Prince Charming을 무진장 망가뜨려 놓았던 것이었습니다. 하하.. 이런 것 때문에 모 평에서는 슈렉에 대해 어릴 적의 순수함을 이미 세속의 풍파에 더럽힌 어른들을 위한 영화라고 평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크게 틀린 말은 아닌 것 같군요.

특히나 슈렉의 수많은 패러디들을 보면 더욱 그런 생각이 드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수많은 패러디들을 보면서 너무나도 즐거웠습니다. :) 슈렉이라는 영화 존재 자체의 의의를 패러디에 부여해도 괜찮을 정도로 생각되더군요.

아래는 IMDb 게시판을 돌며 모아본 슈렉에서 패러디한 장면들 목록입니다.

* 헐리우드/로데오 거리 : '겁나먼 왕국' 자체가 헐리우드의 로데오 거리 판박이다!
산에 "FAR FAR AWAY"라고 쓰여 있는 것이나... 캘리포니아 특유의 야자수처럼 생긴 가로수들...
들어가는 정문의 생김새(Paramount Pictures 정문과 비슷하다고 함),
길거리의 모습과 가게들/집들 등등...
스타벅스(Farbucks), 베르사체(Versachery), 타워 레코드(Tower of London Records), 바나나 리퍼블릭(Banana Kingdom), 버거킹(Burger Prince), 배스킨 라빈스(Baskin Robinhood), 갭(Gap Queen) 등의 유명 가게들도 존재한다. :)

* 영화 Lethal Weapon : 처음 일행이 겁나먼 왕국에 도착했을 때 Lethal Arrow라는 영화 포스터가 있다.

* L'oreal 광고 : 프린스 챠밍이 피오나 공주가 있던 성으로 들어가며 투구를 벗고 머리를 흔드는 장면.
카메론 디아즈가 주연한 미녀 삼총사(Charlie's Angels)의 장면이라는 설도 있다.

* 영화 The Lord of the Rings : 슈렉이 피오나에게 결혼반지를 주는 장면은 반지의 제왕 1편에서 프로도가 실수로 절대반지를 손에 끼는 장면의 패러디.
또 반지에 나타나는 글씨도 절대반지를 연상시킨다.
영화 중반에서 왕이 슈렉의 암살을 위해 '독이 든 사과' 주점에 갈 때 그곳에 엔트족의 패러디인 나무인간이 있음.
중간 슈렉 일행이 포션 공장에서 도망친 후 프린스 챠밍이 나타나 복수를 다짐하는데 이 때의 자세가 3편의 포스터에서의 아라곤의 자세와 비슷.
또 Fairy Godmother와 슈렉이 대화하는 부분에서 슈렉이 나가려 하자 마법으로 문을 닫는데 이는 1편의 갠달프 vs 사루만의 패러디.
마지막 부분에서 뒤에서 달려오는 동키를 슈렉이 탑승하는데 이는 2편의 레골라스의 묘기 패러디.

* 게임 Street Fighter 2 : 처음 슈렉과 피오나가 숲에서 습격당할 때
피오나는 춘리의 스핀 버드 킥과 류의 승룡권으로 농부들을 때려눕힌다.

* 영화 Spiderman : 위와 같은 장면. 거꾸로 매달려 있는 스파이더맨과의 키스 장면 패러디.

* 만화영화 Beauty and the Beast : 피오나와 Fairy Godmother와의 첫 만남 장면. 또 공장에서 포션을 밟은 일꾼들 중 시계와 촛대로 변하는 두 명이 있다.

* 영화 Batman : 프린스 챠밍이 왕에게 자기가 시킨 음식의 부록(?)인 도끼를 줄 때, 달에 비친 도끼의 모습이 배트맨 마크임.

* 영화 The Predator : 슈렉과 고양이의 첫 만남에서 나무 위에서 그르렁거리며 내려다보는 고양이.

* 영화 The Mask of Zorro : 뻔한 패러디. 나무에 칼로 'P'자를 새기는 고양이~ :)

* 영화 Alien : 슈렉과 고양이와의 전투(?)에서 고양이가 슈렉의 가슴쪽 옷을 찢고 나오는 장면.

* 소설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 포션 공장의 일꾼들이 움파 룸파들임. (소설에 나오는 공장 일꾼들)

* 영화 Indiana Jones : 포션을 훔칠 때에 닫히는 문틈으로 모자를 챙기는 고양이.

* 게임 Sonic the Hedgehog : 슈렉이 포션 공장에서 발각되어 도망갈 때 스프링 같은 것을 밟고 도약을 하는데 그 모습이 게임 소닉의 주인공이 도약할 때의 자세와 비슷함.

* 만화 Garfield : 슈렉, 동키, 고양이가 '독이 든 사과' 주점에서 슈렉을 달래고 있는 장면에서 고양이가 특별한 이유 없이 문득 "I hate Mondays"라고 한다. 이는 가필드가 맨날 입에 달고 사는 대사.

* 미 TV 프로 Cops : 슈렉이 도망치는 장면을 찍은 'Knights'는 미국 유명 TV 프로 Cops의 패러디.

* 영화 Impossible Mission : 이건 너무도 뻔한 패러디(음악까지!). 피노키오가 슈렉 일행을 구하기 위해 실에 매달려 천장을 통해 침입하는 장면(다 엉켜서 내려오긴 하지만 --;;;).

* 영화 The Matrix : 자유로워진 슈렉이 바닥에 착지하는 모습이 매트릭스의 네오가 하늘을 날고 착지하는 모습과 유사.

* Frankenstein's monster : 거대 Gingerbread man을 만들 때 번개가 치면서 "It's alive!"를 외치는 장면.

* 영화 The Ghostbusters : 마지막의 거대 Gingerbread man은 마쉬맬로우 맨의 패러디?

* 영화 Jurassic Park : Farbucks;;에서 커피컵이 흔들리며 멀리서 나무들이 넘어진다. 그런 후 거대 Gingerbread man이 등장하는 장면.

* 영화 Godzilla : 거대 Gingerbread man의 단추가 하나 불타서 떨어진 후 그가 외치는 고함소리가 고질라의 외침과 비슷.

* 영화 E.T. : 거대 Gingerbread man이 물에 빠지자 "Be good"이라고 얘기하는데 이는 E.T.의 마지막 장면 패러디.



이 패러디 모음 목록은 사람들의 의견을 보고 적은 것인데요, 지나치게 연관 없는 것을 억지로 연관지으려 했다는 느낌이 너무 심하게 나는 것들은 빼려 노력했지만 그래도 모두 배제하지는 못했습니다. 그 이후의 판단은 각자의 몫으로 남겨놓겠습니다.

덧글

  • 알쯔 2004/11/06 02:15 # 삭제 답글

    슈렉2 재미있었지요. 영화를 보면서 패러디장면을 찾는것도 재미있었어요...
    스포일러 내용중에 미처 발견하지 못한 패러디들이 참 많네요 >ㅁ<
  • anakin 2004/11/06 21:19 # 답글

    알쯔 님 // 정말 패러디의 대 향연이라 해도 과장이 아닐 정도였지요. 참 즐겁게 본 영화였어요 :)
  • zebra 2004/11/08 10:37 # 답글

    슈렉 2 는 제가 베스트로 꼽는 영화 다섯 편 안에 당당히 들어간답니다. :)
  • anakin 2004/11/08 14:42 # 답글

    zebra 님 // 충분히 그럴 자격이 있는 영화라 생각합니다 :)
  • santana 2004/11/11 19:00 # 삭제 답글

    저는 슈렉1을 참 좋게 봐서 그런지 2편이 많이 아쉬웠어요. 슈렉1은 슈렉이라는 안티캐릭터의 매력도 있지만, 플롯 자체가 상당히 훌륭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디즈니 계열의 작품들과 비교해보면 플롯의 우수성이 더 확연히 드러나죠. 물론 2편도 재미는 있지만 많이 밋밋하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 anakin 2004/11/12 08:48 # 답글

    santana 님 // 슈렉 1과의 비교시에 어느 쪽에 비중을 더 두느냐에 따른 차이로 생각되네요. 저도 플롯상으로는 확실히 1편이 더 우위에 있다고 생각하지만, 2편의 패러디들은 1편보다 너무도 기발하고 재치있었거든요. :) 또 패러디의 특성상 원작을 알지 못하면 좀 재미가 없잖아요? 그래서 사람마다 느낀 즐거움이 다를 것이라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