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오늘의 nba 플레이오프 잡담 - 저주받은 시즌의 끝

* [20130428 SAS @ LAL] 이론적으로 가능한 가장 적은 수의 플레이오프 경기만을 치른 후, 레이커스의 시즌은 막을 내렸습니다. 샌안토니오에게 깔끔한 0-4 스윕. 단 한 경기도 '어 이 경기는 잘 하면 이길 수 있겠다'라는 생각 따윈 결코 들지 않았던 일방적인 시리즈였죠. 뭐, 솔직히 부상병동을 상대로 주요 선수들이 다시 건강하게 돌아온 서부 2위 샌안토니오 팀이 이 정도 경기력의 차이를 안 보인다면 그것이 오히려 말이 안 되는 것이었을지도요.


여튼, 그래도 이 팀이 시즌 후반에 보여준 노력(시즌 마지막 40경기 동안 28-12의 성적), 특히나 코비 브라이언트의 엄청나게 강인한 정신력은 저에게 큰 감명을 주었습니다. 그에 상응하는 결과가 있었더라면 더욱 좋았겠지만, 이번 시즌처럼 선수들이 끝없는 부상을 당했더라면 nba 내의 어느 팀이라도 어려운 시즌을 보냈으리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팀이 핵심 멤버를 그대로 유지하여 내년도 시즌에 건강한 상태로 다시 한 번 도전하는 것을 보고 싶네요. 네, 이 팀이 노장 팀이고 새로운 젊은 피의 수혈이 다급하다는 것도 인정하지만, 그래도 '이들이 건강했더라면 어떤 팀이 될 수 있었을까'하는 의문을 가슴 속에서 억누르기가 힘듭니다. 물론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많은 조건들이 선행되어야 하고, 이는 정말 쉽지 않을거라는 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ㅠㅜ

오프 시즌 동안 필요한 것들을 현명하게 해결하고, 많은 부상들을 다 치료한 상태에서 다음 시즌에 다시 도전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고 싶네요. 코비의 빠른 완쾌 역시 기원하고 있고요. 팀이 어떻게 변하든 간에, 제가 다음 시즌에도 그들을 응원하고 있을 거라는 것은 변함이 없을 겁니다. Go purple & gold!



사족으로, 이제 남은 nba 플레이오프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크게 떨어져 버려서 경기들을 보기나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열심히 공부나 하라는 하늘의 뜻일지도요. 대충 잘 하는 팀이 우승하겠죠 뭐 --a

덧글

  • 미친과학 2013/05/03 09:36 # 답글

    내년에 모든 전력이 건강하게 있으려면 어.. 음....

    일단 코비부터 돌아오고 생각해봐야겠네요
  • anakin 2013/05/03 14:48 #

    미친과학 님 // 역시 코비가 언제/얼마나 건강하게 돌아오느냐가 큰 관건일 듯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