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Top 100 어드벤쳐 목록, 몇 개나 해 보셨나요?

Top 100 어드벤쳐 목록 1/4
Top 100 어드벤쳐 목록 2/4
Top 100 어드벤쳐 목록 3/4
Top 100 어드벤쳐 목록 4/4


재미없고 길기만 한 저의 잡담을 다 보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조각조각 나누어 보여드린 게임 목록을 아래에 한번에 적어 보았습니다. 적는 김에, 각 게임을 제가 해 본 정도에 따라 분류를 해 보았네요.

e 엔딩까지 완전히 1회 이상 본 작품: 31
h 엔딩까지 보지 못하고 반 정도만 한 작품: 4
o 들고 있으나 아직 플레이하지 않았거나 겨우 설치만 해 본 수준인 작품: 22
- 이름은 들어봤으나 들고 있지 않거나, pc판이 없는 작품: 30
? 이름도 처음 들어보는 작품: 12
* 인포콤 텍스트 어드벤쳐: 1

(31+4+22+30+12+1=100)


(2012/03/06에 #82 - The 7th Guest h->e로 변경) e 30->31, h 5->4


전체 100개 게임 목록입니다.

? #100 - Titanic: Adventure out of Time
- #99 - Nancy Drew: Curse of Blackmoor Manor
- #98 - The Space Bar
o #97 - Runaway: A Twist of Fate
? #96 - Gold Rush!
- #95 - Ripley's Believe It or Not!: The Riddle of Master Lu
- #94 - Faust: The Seven Games of the Soul
- #93 - Toonstruck
e #92 - The Dig
o #91 - The Feeble Files
- #90 - Spycraft: The Great Game
- #89 - The Journeyman Project 2: Buried in Time
o #88 - Simon the Sorcerer II: The Lion, the Wizard and the Wardrobe
o #87 - Penumbra: Black Plague
o #86 - Dark Fall: The Journal
? #85 - The Dark Eye
e #84 - The Colonel's Bequest: A Laura Bow Mystery
? #83 - The Black Mirror
e #82 - The 7th Guest
- #81 - Quest for Glory II: Trial by Fire
o #80 - Sherlock Holmes: The Awakened
o #79 - Gemini Rue
e #78 - Freddy Pharkas Frontier Pharmacist
? #77 - Silent Hill: Shattered Memories
- #76 - Drawn: The Painted Tower
e #75 - King's Quest: Quest for the Crown
- #74 - Shadow of the Comet
- #73 - Discworld II
h #72 - Maniac Mansion
h #71 - Leisure Suit Larry 7: Love for Sail!
? #70 - Amber: Journeys Beyond
h #69 - I Have No Mouth, and I Must Scream
? #68 - Shadow of Destiny
- #67 - Pepper's Adventures in Time
- #66 - Callahan's Crosstime Saloon
- #65 - Hotel Dusk: Room 215
? #64 - The Book of Unwritten Tales
- #63 - Black Dahlia
? #62 - Obsidian
e #61 - Loom
- #60 - Another Code / Trace Memory
o #59 - Myst III: Exile
- #58 - Star Trek: Judgment Rites
e #57 - Fahrenheit / Indigo Prophecy
- #56 - Missing / In Memoriam
o #55 - Syberia II
o #54 - Samorost 2
o #53 - Return to Mysterious Island
e #52 - Dreamfall: The Longest Journey
h #51 - Zork Nemesis
* #50 - Infocom text adventures
e #49 - Sam & Max: Season Two / Sam & Max Beyond Time and Space
e #48 - Space Quest IV: Roger Wilco and the Time Rippers
- #47 - Professor Layton and the Curious Village
- #46 - The Journeyman Project 3: Legacy of Time
e #45 - The Curse of Monkey Island
o #44 - Simon the Sorcerer
? #43 - John Saul's Blackstone Chronicles
e #42 - Conquests of the Longbow: The Legend of Robin Hood
? #41 - Ghost Trick: Phantom Detective
o #40 - Myst IV: Revelation
? #39 - Last Window: The Secret of Cape West
e #38 - Full Throttle
- #37 - Stacking
e #36 - Sanitarium
- #35 - The Neverhood
o #34 - Amnesia: The Dark Descent
o #33 - L.A. Noire
e #32 - Gabriel Knight: Blood of the Sacred, Blood of the Damned
e #31 - Portal
- #30 - Bad Mojo
- #29 - Phoenix Wright: Ace Attorney
e #28 - Sam & Max Hit the Road
- #27 - Discworld Noir
- #26 - Heavy Rain
o #25 - Tex Murphy: Under a Killing Moon
o #24 - Police Quest 2: The Vengeance
- #23 - Quest for Glory IV: Shadows of Darkness
- #22 - The Lost Files of Sherlock Holmes: The Case of the Serrated Scalpel
- #21 - Blade Runner
o #20 - Still Life
e #19 - Beneath a Steel Sky
o #18 - Myst
e #17 - Machinarium
e #16 - Gabriel Knight: Sins of the Fathers
e #15 - Syberia
e #14 - The Secret of Monkey Island
e #13 - King's Quest VI: Heir Today, Gone Tomorrow
- #12 - Zork Grand Inquisitor
e #11 - Indiana Jones and the Fate of Atlantis
e #10 - Portal 2
o #9 - Tex Murphy: The Pandora Directive
e #8 - Monkey Island 2: LeChuck's Revenge
o #7 - The Last Express
e #6 - Day of the Tentacle
o #5 - Riven
e #4 - Broken Sword: The Shadow of the Templars
e #3 - Gabriel Knight: The Beast Within
e #2 - The Longest Journey
e #1 - Grim Fandango


이렇게 정리해 보고 나니... o에 있는 22개의 작품을 어서 해서, e로 업그레이드 해야겠다는 생각이 가장 크게 듭니다 --a (h에 있는 것들은 지금은 잃어버리거나 안 들고 있는 작품들이 좀 있네요;;;) 어드벤쳐 게임 팬을 자칭하고 있으면서, 엔딩을 본 것이 30개 뿐이라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어 부끄럽네요.

여러분은 이 100가지 작품 중 몇 가지나 해 보셨나요? 바톤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핑백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2011 Aggie Awards 수상작 목록 2012-02-28 09:56:03 #

    ... Matter 순위권: Gemini Rue, The Book of Unwritten Tales, Black Mirror III, L.A. Noire AG의 역대 Top 100 어드벤쳐에서 79위로 선정되었던 제미나이 루가 스토리상을 탔네요. 근데 독자 선정작인 그레이 매터가 후보에도 끼지 못했다는 것은 좀 의외입니다. Best Writing – Comedy: ... more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7번째 손님 (pc, 1993) 2012-03-07 03:25:02 #

    ... AG의 역대 Top 100 어드벤쳐 82위에 등장한 것도 있겠습니다</a>만, 무엇보다 옛 추억 덕에 이 작품을 다시 해 보고 싶은 마음이 들게 되었네요. 1993년은 제가 아직 학생이던 시기(...근데 생각해보니 지금 제 신분인 대학원생도 학생이라면 학생입니다만;;;)였고, 그 때도 지금처럼 pc 게임을 무지 좋아했죠. 하지만 수입이 없는 학생인 관계로 제 마음대로 게임을 사서 할 능력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당시 제가 다니던 학원 ... more

덧글

  • guybrush 2012/01/20 09:04 # 삭제 답글

    나름 어드벤쳐 팬이었는데 19개(한 번이라도 플레이해본 거) 밖에 안되네요. 그것도 엔딩까지 못 보고 중간에 그만둔 게 꽤 됨.
  • anakin 2012/01/20 11:51 #

    guybrush 님 // 까짓거 지금부터 더 늘려 가면 되죠 ^^ 저는 이 목록을 보니 엔딩 본 어드벤쳐의 개수를 늘리고 싶다는 욕망이 생기네요.
  • FlakGear 2012/01/20 13:32 # 답글

    85위의 다크아이는 클레이였는지 퍼펫이었는지 애니메이션 스타일로 구성된 게임이었습니다. 나름 호평받고 있지요. 스토리가 기억에 죽은 삼촌의 뒷이야기를 찾아다니는 거였던가... 굉장히 신비롭고 어두침침하고 묘한 스타일을 가지고 있어서 플레이하면서 꽤나 흥분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77위 사일런트힐 셰터드 메모리즈는 사일런트힐의 리부트격이라고만 들었습니다. 전편이 재였던 것에 비해 이번 편은 눈으로 표현되는데 전편의 시나리오를 따라 다르게 만든 게임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68위의 쉐도우 오브 데스티니는 코나미에서 만든 게임인데 시간여행을 소재로 합니다. 주인공이 죽었는데 왜 죽었는지, 그리고 죽음을 막는 방법을 찾는 내용을 다루는데 리얼타임에다가 어드벤쳐 게임으로서는 약간 쉬운쪽과 가벼운쪽에 속합니다만, 스토리는 꽤나 탄탄한 것으로 기억합니다. 흥미진진하죠. 한편으로 코나미에서 이런 걸 만들다니 하는 생각을-_-;;

    62위의 옵시디안은 저도 어떻게 모르겠습니다;; 그러니까 어떻게 구해야할지... 미스트스타일이지만 스토리와 그래픽이 꽤나 묘하거든요. 근데 문제는 스토리 컨셉이 좀 복잡해요. 닥터후같달까... 과학적이기도 하고 철학적이기도 하고(?); 또다른 미스트를 보실 수 있으시달까... 듣기만 했지, 해보진 않아서 위시리스트에만 올라가있는 게임입니다 ;ㅅ;

    해보고 싶은 게임은 많지만 저것들을 죄다 어떠헤 구할지가 문제라능 ;ㅅ;
  • 젊은미소 2012/01/20 14:00 # 답글

    역시 그림 판당고가 1위군요. ㅠ_ㅠ)b 하긴 그것보다도 아직도 그림 판당고를 능가하는 작품이 나오고 있지 않다는데 더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가브리엘 나이트 1탄을 2위로, 원숭이섬 1탄을 3위로 꼽고 싶네요.
  • anakin 2012/01/21 07:06 # 답글

    FlakGear 님 // 아무래도 90년대 작품들, 특히 90년대 후반 작품들은 구하기 어렵고, 구해도 돌리기도 어려운 작품이 많은 것 같아요. 제가 잘 모르는 작품에 대해 많이 알고 계시네요 +_+
    젊은미소 님 // 15년 가까이 그를 능가하는 작품이 나오지 않을 정도로 그림 판당고가 역량 폭발한 작품이라는 의미도 되겠죠 ^^ 그 이후에 나온 작품도 1위는 아니어도 좋은 작들이 많다고 생각해요. 말씀하신 gk1과 원숭이섬1 역시 정말 훌륭한 작품들임에 분명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