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2011년 내 이글루 결산

2011 내 이글루 결산

1년동안 작성한 anakin님의 결산내역입니다. 이글루에 포스팅하여 공유해보세요.
본문이 500px 이하인 스킨은 지원하지 않아 포스트가 잘려보일 수 있습니다.
결산기간 : 2011년 12월 26일~ 2012년 1월 9일

포스트[84]

  8 8 1 4 9 18 4 7 8 2 6 9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덧글[359]

  27 26 14 19 45 72 26 35 31 13 30 21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트랙백[3]

  0 0 0 0 0 0 0 0 0 0 1 2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핑백[68]

  9 8 0 1 12 8 4 8 5 1 3 9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내가 보낸 글 통계[330]

  77 179 0 7 67 0  
  테마 태그 가든 보낸트랙백 보낸핑백 블로거뉴스  

포스트 수 비교

 (2010년 포스트 : 81개)
2010 2010  2011 2011
  13 8 10 8 13 1 9 4 5 9 8 18 7 4 2 7 4 8 5 2 6 5 9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명예의 전당

1년동안 작성한 글

200자 원고지 기준으로 980장 분량이며, 원고 두께는 약 7cm 입니다.
1년 동안의 글을 문고판 시리즈로 낸다면 5권까지 낼 수 있겠네요. anakin님은 올 한해 이글루스에서 7,611번째로 게시물을 가장 많이 작성하셨네요.

자주 등록한 태그&대표글 TOP5

  1. 1위: nba(115회) | 헐 크리스 폴이 레이커스로?! (수정)
  2. 2위: 영화(26회) | 신들의 전쟁 (2011) - 전쟁 보기 전에...
  3. 3위: 악질DRM(21회) | 유비소프트 이것들이 정신이 나갔군요 (2)
  4. 4위: 유비소프트(20회) | 유비소프트 이것들이 정신이 나갔군요 (2)
  5. 5위: Ubisoft(19회) | 유비소프트 이것들이 정신이 나갔군요 (2)

자주 발행한 밸리&대표글 TOP5

  1. 1위: 게임(55회) | 아니 이 사람들이!!! 가을 세일 한지 얼마...
  2. 2위: 스포츠(12회) | 오늘의 nba 잡담 - 프리시즌 첫 경기, ...
  3. 3위: 영화(7회) | 호빗 트레일러 잡생각들
  4. 4위: 개그(1회) | 수학 메뉴 풀이집

내 이글루 인기글

  1. 가장 많이 읽힌 글은 군단의 심장 트레일러 ... 입니다.
  2. 가장 대화가 활발했던 글은 샤킬 오닐, 은퇴 선언 입니다.
  3. (덧글16개, 트랙백0개, 핑백0개)

내 이글루 활동 TOP5

  1. 1위: FlakGear (50회)
  2. 2위: 고어씨 (11회)
  3. 3위: 요왓썹대니 (10회)
  4. 4위: 고가 (3회)
  5. 5위: AirCon (3회)
내 이글루결산



덧붙여 잡담 조금:

* 6월에 글을 무려 18건이나 작성하였네요. 그 이유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_-;;;

* 트랙백 란은 정말 오래동안 변화가 없었는데, 연말에 영화 감상 관련하여 두어 건의 트랙백을 받았네요.

* 핑백 68건 중 제가 제 이글루로 보낸 핑백이 67건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a 바로 밑의 보낸 핑백 수도 참조하세요.

* 작년보다 세 건의 글을 더 작성하였습니다. 마... 만세? -_-

* 저보다 더 많은 글을 작성한 분이 이글루스에 겨우 7,610명 밖에 안 계시다니!ㅠㅜ

* 농구와 영화 잡담을 제외하면, 유비소프트의 악성 DRM을 잘근잘근 즐겨 씹었던 것이 태그에서 드러나네요. 근데 영화 대표글은 왜 하필 보고 실망한 신들의 전쟁이 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 제가 2011년 한 해 동안 워낙 정신이 없어 이글루질에 참 소홀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대화 해 주신 Top 5 덧글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립니다.

* 2004년 9월에 처음 이글루를 시작했을 때(지금과는 다소 다른 분위기의 글과 문체가 눈에 띄네요;;;)는 2012년까지 이글루질을 하고 있으리라는 생각은 솔직히 하지 못했습니다. 그냥 당시 블로그가 유행이고 재미있어 보이길래 가볍게 시작했는데, 여지껏 제 인생의 큰 한 부분이 되어주고 있네요.

한 해를 결산하며, 언제나 와서 글들 봐 주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심심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2012년 한 해 많은 복 받으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종종 들러서 제 부족한 글들 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 감사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