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매스 이펙트 2 pc 국내판 번역 트집잡기

루카스아츠 님의 블로그에 올리신 매스 이펙트 2 국내판 사진을 보고 씁니다.

어차피 국내판이 게임 내용은 전혀 건들지 않고 매뉴얼만 번역해 놓은 거니, 별로 신경을 안 쓴 건 알겠지만요...


* 우선 패키지 내용물 사진 중, 다운로드 아이템 카드에서 가장 왼쪽 카드를 보면 "지금 당장 세베루스 네트워크를 가동하라!"라고 적혀 있죠. 이건 매스 이펙트 2에서 이용하고 있는 DLC 배포 서비스(이거 등록 없이도 플레이가 가능하기 때문에 DRM은 아닙니다)인 Cerberus NETWORK 등록을 위한 코드인데요, Cerberus는 게임 내에서도 매우 중요한 단체로, 게임 시작부터 끝날때까지 그 이름을 게임 내에서 끝없이 언급할 정도입니다.

근데, 게임 내에서 사용하는 이 이름의 발음은? 외국어라 발음하기 나름이라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게임 내에서는 모든 캐릭터들이 서버러스라고 발음하죠. '세베루스'와 별 차이 없네요...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이렇게 중요한 이름의 발음에 대해서도 신경을 안 썼다는 것을 알 수 있죠. 게임 내용과 전혀 무관하게 번역을 했다는 것이 너무 명백하게 드러나 보여서 기분이 언짢군요.



* 그리고 패키지 뒷면의 문구 "그들은 당신이 살아남길 바라지 않는다". 그들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살아남길 바라지 않는다니 참 가혹하군요. 우리가 뭔가 큰 잘못을 저질렀나 봅니다.

...라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이상한 번역입니다 -_- 게임 내의 커맨더 셰퍼드는 1편에서 인류뿐만 아니라 온 우주 종족을 구한 영웅인데, 대체 누가 그/그녀가 죽기를 바라겠습니까?


저 문구의 원문입니다. 사진은 제가 들고 있는 영문판 매스 이펙트 2 패키지 뒷면입니다.


"They don't expect you to survive"

expect는 '예상하다'의 뜻이므로, 이 문장의 의미는 "그들은 당신이 살아남지 못하리라 예상한다" 정도가 되겠네요. 사전을 보면 expect는 '기대하다, 바라다'라는 의미도 있다고요? 맞습니다. 하지만 그런 의미로 사용할 때에는 그 바라는 대상이 좋은 것이어야 하는데, 커맨더 셰퍼드[당신]가 죽는 것은 절대 그의 명성을 볼 때에 '좋은 것'이 될 수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이 경우에는 저 의미를 적용할 수 없습니다.



뭐 피곤하게 이런 걸 따지고 있냐고 하신다면 별로 할 말은 없고, 원래 우리나라 게임 패키지 번역에 언제 누가 정성을 쏟았던가 싶기도 하지만, 대충 하는 정도가 제 신경을 긁었기에 한 번 불만을 털어놓아 봅니다-_-

덧글

  • guybrush 2010/03/26 15:46 # 삭제 답글

    명칭 표기법에 따르면 '케르베로스'가 맞겠죠. 그냥 영어 발음대로 옮기면 '서버러스'가 맞겠구요. 아무리 생각해도 '세베루스'는 쫌...

    그리고 '그들'은 아마도 게쓰? -_-
  • 리퍼 2010/03/26 17:57 # 답글

    게임을 번역하려면 한가지 중요한 사실이 있죠. 영어를 잘하는 것 뿐아니라 그 게임에 대해 자세히 알아야 한다는 점이죠. 그래야 그 게임속 내용이나 분위기, 상황에 따라 리얼하고 더 몰입도있는 더 정확한 번역을 소화해 낼 수 있을테니까요. 아니라면, 제2의 왈도체가 생겨버리겠죠 -0-;;;
  • anakin 2010/03/27 08:59 # 답글

    guybrush 님 // 말씀대로 세베루스는 이도저도 아닌 단어라서요;;; 아아, '그들'을 악당으로 해석했어야 하는 건가요? +_+
    리퍼 님 // 헌데 현실은 너무도 관심없는 분들이 번역하고 있다는 것이 슬픕니다ㅠㅜ
  • LucasArts 2010/03/27 11:31 # 삭제 답글

    오오...트래백하셨군. 그런 뜻일줄이야...
  • 쑤현파파 2010/03/30 11:31 # 삭제 답글

    그렇죠... 역쉬 게임내에서의 번역은 게임을 이해하고 있는 번역가가 작업을 해야죠...
  • anakin 2010/03/31 02:24 # 답글

    LucasArts 님, 쑤현파파 님 // 너무 당연한 것이 실제 너무 어렵기만 한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