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The Bucket List (2007) - 삶과 죽음, 그리고 아름다운 인생

The Bucket List (2007)
감독: Rob Reiner
주연: 잭 니콜슨 (Jack Nicholson), 모건 프리먼 (Morgan Freeman), 숀 헤이즈 (Sean Hayes)

(IMDb 페이지)

이하 내용은 영화 줄거리에 대한 스포일러를 포함할 수도 있습니다.


영화의 제목인 bucket list라는 것은 영어 숙어 "kick the bucket"에서 온 말입니다. '죽다'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 숙어죠. Bucket list란, 영화 속에서 카터가 작성하는 죽기 전에 하고 싶은 일들의 목록입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자신의 삶에 언젠가는 끝이 있을 거라는 것을 크게 의식하고 살지 않는 것 같습니다. 언젠가는 죽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은 거의 모든 사람에게 불변의 진리일 텐데 말이죠.


죽음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긴 하지만, 이 작품, 다행히도 굉장히 어둡고 심각한 영화는 아닙니다 ^^ 중간중간 유쾌한 말장난이 영화의 무게를 다소 줄여 줍니다.
개인적으로, 잊을 수 없는 대사 하나를 여기에 옮겨 봅니다 (스포일러일 수 있으니 일단 가립니다)->




영화에서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요? 처음 두 노인이 세상을 여행다니며 삶을 즐기는 모습을 보면서는, '역시 돈이 짱인 건가?'라는 생각이 잠시 들어 서글프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영화의 후반에 가면, 가족과 떨어져 있는 에드워드는 밤 풍경을 보며 울고 있고, 가족들에게 돌아간 카터는 정말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맛난 식사를 하죠. 예, 가족과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가치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다소 식상하기도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 보면 우리 일상에서 놓치기 쉬운 가치이지 않나요?


그리고, 이 영화는 우정에 관한 영화이기도 합니다. 에드워드와 카터 간의 끈끈한 우정이 느껴지는 마지막 장면(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상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을 보며 제 눈에서 눈물이 흘렀음을 살짝 고백합니다. Majestic. 그들의 우정에 걸맞는 형용사라 감히 선언합니다.



두 명의 명배우 잭 니콜슨과 모건 프리먼의 열연은, 이 영화의 가치를 높여 주는 또 하나의 요소입니다. 특히, 잭 니콜슨이 연기하는 유쾌하고 자신만만한 에드워드의 캐릭터에 누구나 매력을 느끼리라 생각해요. 그와 대비되는 차분하고 침착한 카터(모건 프리먼 분)가 있어 그 균형이 잘 맞추어 집니다.


여담을 하나만 더하면, LA가 배경인 영화를 보니 괜시리 정이 더 가고 반갑더군요. 하핫^^

핑백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지뢰 바톤 2008-01-26 07:38:12 #

    ... 요. 근데 여기 나오니 겨울에 비만 줄창 와서, 비 안 오고 파란 하늘이 아름다운 여름이 좋습니다. -최근 울었던 건 언제? 왜? 2007년 12월 28일. 혼자 극장에 가서 버켓 리스트 보고 울었습니다 ㅠ.ㅜ -침대 아래에 뭐가 있어? 여기서 보실 수 있는 pc 게임 패키지들 중 일부가 종이 박스 안에 숨어 있습니다. 그 이외, 침대 및에 서식하는 잡다한 ... more

덧글

  • santana99 2008/11/11 18:23 # 삭제 답글

    음 우셨군요 ^^ 사실 저는 그냥 그랬습니다. 노련한 두 배우가 리드하는 좋은 영화지만 어딘가 부족하고 심심하다는 느낌을 지울수 없더군요. 그래도 마지막 장면은 참 좋았습니다.
  • anakin 2008/11/12 09:39 #

    음.. 사실 영화 때문이라기보다 다른 외부 요인이 좀 영향이 있었던 거 같아요. 저도 이게 아주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은 그다지 안 드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