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어거스트 러시 (2007) - 음악으로 장식한 아름다운 동화

August Rush (2007)
감독: 커스틴 쉐리단 (Kirsten Sheridan)
주연: 프레디 하이모어 (Freddy Highmore), 케리 러셀 (Keri Russell), 조나단 라이 메이어스 (Jonathan Rhys Meyers), 로빈 윌리엄스 (Robin Williams)

(IMDb 페이지, CJ 공식 사이트)

이하 내용은 영화 줄거리에 대한 스포일러를 포함할 수도 있습니다.


뭐, 이 영화 보실 만한 분들이라면 이미 다들 보셨으리라 생각이 들긴 하지만, 다시 한 번 언급을 하자면요... 음악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필히 관람하시기를 권하는 바입니다. 근데 아직까지 상영하는 극장이 있는지는 알 수 없군요 --a



이 영화에 대한 제 느낌은 제목에 적어 놓은 대로입니다. 이 영화의 줄거리는 마치 한 편의 동화를 보는 것처럼 환상적이며 우연에 의존하고 현실에서 일어나기 힘들 것만 같을 정도로 아름답고 황홀합니다. 욕인지 칭찬인지 모르겠다고요? ^^;;;

이렇게 생각해 보죠. 저는 이 영화에서 스토리의 개연성은 중요한 요소가 아니라고 생각을 합니다. 결국 영화가 보여주고 싶은 건 아름답고 환상적인 음악의 매력이 아닐까요?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라면, 스토리가 아무리 확률 낮은 우연에 기대더라도 괜찮습니다. 음악의 아름다움을 효율적으로 관객에게 전달하기만 할 수 있다면 말이죠. 그리고, 이 영화는, 이런 목표를 매우 충실하게 달성해 냅니다.


역시 영화의 최고 명장면은 마지막 콘서트 장면이겠지만, 중간중간 잊혀지지 않는 아름다운 장면이 참으로 많았던 영화입니다. 에반의 어머니의 첼로 연주와 아버지의 기타 연주가 절묘하게 합쳐지는 첫 장면, 에반이 처음으로 연주하는 음악인 부서진 극장에서의 기타 연주, 서로 부자지간인지 모른 채로 만나서 기타를 바꿔 합주하는 에반과 그의 아버지 (아 이거 정말 너무 멋져요!), 등등. 단지 시각만이 아닌, 저의 청각을 너무도 즐겁게 해 주었던 장면들입니다. 두근거리는 가슴을 주체하기 힘들 정도였어요.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해 보면, 프레디 하이모어, 찰리와 초콜릿 공장 (2005) (제가 작성한 감상문, 원작과의 인물 비교글을 참조하세요)에서 '주인공이면서 의외로 기억에 남지 않는' 역할에서 꽤나 큰 발전이 있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비록 지휘 장면은 어설프기 짝이 없지만 (무슨 초등학교 학예회-_-도 아니고 말입니다) 기타를 두드리며, 피아노와 오르간을 치며 짓는 그 행복한 표정 하나만으로 그의 연기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보면서 저도 덩달아 얼굴에 떠오르는 미소를 참을 수가 없었거든요.

그리고 로빈 윌리엄스, 제가 주로 기억하는 이 분의 이미지는 죽은 시인의 사회 (1989), 미세스 다웃파이어 (1993) 등의 따뜻하고 인간적인 이미지인데, 이 황홀할 정도로 행복하고 아름다운 이야기에서 나름대로 가장 사악한 인물로 등장합니다.

하지만 역시 이야기가 이야기인지라, 아주 사악한 악당은 아니로군요. 중간에 에반이 기타를 두드리는 장면을 보고 흐뭇한 표정을 짓는 부분에서는 저런 예전 영화들에서 보여주던 따뜻함이 한껏 느껴지더군요. 만약 그를 정말 사악한 사람으로 만들려 했다면, 저 장면에서 그가 지은 웃음은 따뜻한 웃음이 아니라 그가 벌어들일 돈을 생각하며 흐뭇해 하는 뭔가 비열한 웃음이 되었어야 할 것입니다. 또 한편으로는, 그 운명적인 만남의 밤, 그의 음악이 없었더라면 에반의 부모님은 서로 얘기만 하고 지나갔었을지도 모르잖아요. 그이를 반하게 할 달밤의 무드 음악, '위자드'에게 맡겨 주세요! --a



마지막으로 딴지를 조금만 걸겠습니다. 대부분의 분들께서 이미 알고 계시리라 생각하지만, 지휘란 건 단지 박자만 맞추는 게 아닙니다. 그런 거라면 앞에 대형 메트로놈을 세워놓으면 훨씬 정확하겠죠. 지휘자는 영화로 치면 감독에 해당된다고 할까요? 한 공연의 연습 과정부터 모든 것을 조율하고 지시하는 연출자입니다. 스코어의 내용을 모두 머릿속에 입력하고 있어야 함은 물론, 연주 동안에도 모든 파트의 소리를 들으며 균형을 맞추고 원하는 사운드를 이끌어 내는 굉장히 복잡하고 섬세한 업무를 담당하는 것이죠. 아무리 음악에 대한 천재라고 해도, 아무리 줄리아드에서 공부했다고 해도 이런 작업을 몇 달(?) 내에 쉽게 해 낼 수 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괜찮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이 영화는 동화이기 때문에 모든 것이 허용됩니다. ^_^


사족 하나만 덧붙이면, 영화를 보고 저도 제 바이올린에 근사한 이름을 하나 붙여 주고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a

핑백

덧글

  • movi 2008/01/23 02:05 # 삭제 답글

    어디엔가도 덧글로 달았었지만 저는 중간쯤 주인공 꼬마가 피아노를 통해 한옥타브만 들었을 뿐인데 순식간에 기보를 하는 모습을 보고는 기분이 확 상하더군요.
    모든걸 초월하는 천재인걸까요?
  • anakin 2008/01/23 07:01 # 답글

    movi 님 // 뭐, 이 영화는 '동화'니까 그 정도는 봐 줘야죠. 너무 마음 상해 하지는 마세요~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