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배트맨 비긴즈 (2005)

Batman Begins (2005)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Christopher Nolan)
출연: 크리스챤 베일 (Christian Bale), 마이클 케인 (Michael Caine), 리암 니슨 (Liam Neeson), 게리 올드먼 (Gary Oldman), 모건 프리먼 (Morgan Freeman)
상영시간: 141분



그의 시작은 이러하였다! 요즘 영화계에 유행인가 봅니다 --a 얼마 전에는 다스 베이더의 탄생을 다룬 다큐멘터리;;가 개봉하더니만, 이제는 배트맨의 탄생을 그린 영화가 나왔군요. :)


불행하게도, 저는 지금까지 배트맨 영화 중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음미하며 감상한 것이 한 편도 없습니다. 단지 여기저기서 주워 듣고, 지나가다 보고.. 했던 조각조각의 단편적인 지식만이 남아 있을 뿐이네요. 물론 원작 만화도 본 적이 전혀 없죠.

스타워즈 에피소드 3이 저에게 있어 "머릿속의 상상속에서 그려오던 역사를 현실화" 해 준 작품이었지만, 이 영화는 제게 있어 역사적인 면 자체가 전혀 무의미한 영화였습니다. 그렇기에, 배트맨 시리즈의 팬 분들이 느끼실 법한 향수는 거의 느끼지 못하였으며, 그런 면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드릴 것이 별로 없다는 것을 우선 알려드립니다. 사실, 배트맨 주변의 여러 인물들 중에서 1989년도 팀 버튼 감독의 배트맨 (Batman, 1989)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있는지조차도 잘 모르는 상태입니다. --a 뭐, 집사 알프레드는 아마도... 나오는 인물이겠죠? --;;;

하지만, 제가 이런 '배트맨 초짜'임에도 불구하고, 여러가지로 저를 즐겁게 해 준 요소가 많은 영화였습니다.


어두컴컴하고 음침한 고담 시(Gotham City)의 전경은 인상적입니다. 어두컴컴하고 너저분한 뒷골목의 모습은 무척 마음에 들었습니다. IMDb에 놀란 감독이 블레이드 러너 (Blade Runner, 1982)에서 이미지를 얻었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이 말을 읽고 생각해보니 많이 분위기가 유사한 느낌도 드네요. 뭐, 블레이드 러너 쪽이 훨씬 미래의 분위기이긴 하지만요. 예전에 스파이더맨 2 (Spider-Man 2, 2004)를 보면서 '뉴욕 시처럼 고층건물이 없는 데서는 스파이더맨이 활약 못하겠다'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었는데, 역시 고담 시처럼 고층 건물이 많고 어두운 뒷골목이 많은 곳이 아니면 배트맨의 '하늘로 날아 사라지기' 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


모건 프리먼이 비중이 조금은 작은 것 같아 아쉬운 감이 조금 있었지만, 집사 알프레드 역의 마이클 케인이 그 아쉬움을 모두 커버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뭐, 재치있게 맞받아치는 대사들도 좋고, 또 주인에 대한 절대적이며 헌신적인 충성, 그리고 필요할 때에 해 주는 날카로운 충고들... 멋졌습니다. 베일은, 스파이더맨의 피터가 그랬던 것처럼, 브루스 역에서는 좀 어벙하게 나오나, 배트맨 모습에서의 목소리 연기는 마음에 들더군요 ^^;; 우리의 '콰이곤' 리암 니슨은 배트맨의 무술 스승 듀커드의 멋진 역으로 잠시 나옵니다. 초반에 브루스에게 검술을 가르치는 부분에서, '니슨은 저거 찍을 때에 편했겠군, 예전에 다스 몰과도 싸웠던 몸인데'라는 생각이 절로 드는 것을 어찌할 수가 없더군요 허허;;;

근데, 콰이곤의 제자라면, 브루스는 오ㅂ.... 죄송합니다 그만하도록 하죠 -_-;;;;


듀커드와 브루스의 신념에 대한 의견 충돌, 그리고 브루스의 정의에 대한 흔들리지 않는 생각들을 보며, 문득 이런 것들이 실제 뒷 얘기들과 통일성을 유지하는지 궁금해졌습니다. 헌데 배트맨의 세계에 대한 저의 짧은 지식으로는 도저히 알아낼 수가 없군요. 혹시 아시는 분께서는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말장난 얘기가 나와서 하는 말인데, 영화에서의 대사들을 유심히 들으시며 (또는 자막을 유심히 보시며) 영화를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재미있는 대사들 때문에 곳곳에서 웃을수 밖에 없었거든요. :D

여기를 클릭하여 나오는 내용은 영화에 대한 강한 스포일러를 포함합니다. Read at your own risk! :) ->


인썸니아 (Insomnia, 2002), 메멘토 (Memento, 2000)의 영화들을 찍었던 놀란 감독, 치밀한 심리 묘사가 일품이었던 전작 영화들과는 조금은 분위기가 다른 작품이지만, 원작이 무려 '만화'라는 점에서 살짝 모른척 넘어갈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무엇보다, 2시간이 넘는 짧지 않은 러닝 타임이 훌쩍 지나가 버린 것은 확실히 제가 영화를 재미있게 봤다는 의미겠죠. :)


영화의 마지막은 Batman Begins라는 자막이 화면에 뜨며, 이제 배트맨의 역사가 시작되었음을 선언합니다. 영화의 장엄한 마무리에 추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 배트맨 앤 로빈 (Batman & Robin, 1997)의 ost "The End Is the Beginning Is the End"가 문득 머릿속에 떠올랐습니다.

2005/06/27 - 한국에서의 개봉 제목이 '비긴스'가 아닌 '비긴즈'여서 제목을 바꾸었습니다. --;;;

핑백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요즘 관심 가는 영화 목록 2008-05-12 08:59:44 #

    ... 였고, 같은 회사인 드림웍스의 작품이라 타임 킬링용 정도의 기대만 하기로 했습니다. 관심도 하.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7월 18일): 너무도 즐겁게 보았던 영화 배트맨 비긴즈 (2005)의 속편이기도 하고, 역시 무척 즐겁게 본 영화인 기사 윌리엄 (2001)의 주연 배우 히스 레저의 유작이기도 하여 여러가지로 관심이 가는 영화군요. ... more

  • 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 (3부작 완료후 다시 감상하는) 배트맨 비긴즈 (2005) - 장엄한 시작, 그리고 풍부한 밑떡밥;;; 2012-08-30 13:29:03 #

    ... 히나 제목에 명시한 대로, 3부작 모든 편과 관련된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으니, 영화 세 편을 본 후 읽으시는 것을 권해 드립니다. * 사실 저는 배트맨 비긴즈(이하 비긴즈)의 감상문을 이미 제 블로그에 작성한 바 있습니다. 헌데, 비긴즈는 (당시 제가 미친듯이 빠져 있었던 **주1**) 스타워즈 에피소드 3와 함께 개봉했고, 당시 저는 배트맨의 세계관에 대해 ... more

덧글

  • lunamoth 2005/06/24 02:14 # 삭제 답글

    엇갈리는 부분이 없지않아 있는것 같습니다. 부모님의 죽음의 대한 묘사도 예전 시리즈에서 봤던 것과는 틀린 느낌이었고요. (잘 기억은 안납니다만;;) / 여튼 이전 발킬머, 조지클루니 3, 4편 보다는 괜찮더군요. 사뭇 기억이 떠오르기도 하고요. 마지막 그씬의 묘한 감동이란...
  • anakin 2005/06/24 02:29 # 답글

    lunamoth 님 // 아 그렇군요. 기회가 되면 예전 작품들도 '제대로' 감상해 보고 싶네요. 마지막 씬은 정말 멋졌습니다 ^^
  • 산왕 2005/06/24 04:35 # 답글

    안보려 했는데 아주 조금 관심이 생기는군요;;
  • anakin 2005/06/24 15:36 # 답글

    산왕 님 // 저도 사실 크게 관심 없다가 마침 시간이 맞아서 봤는데 기대보다 꽤나 즐겁게 봤어요. lunamoth 님도 호평하시니 한 번 보셔도 괜찮지 않을까요 ^^
  • CN 2005/07/01 16:12 # 삭제 답글

    배트맨과 배트맨 리턴(국내명 배트맨 2)에서는 조커에게 죽은 걸로 설정이 되어 있었죠. 배트맨 비긴즈(즈가 들어간 이 명칭이 정말 맘에 안듭니다만 -_-)에서는 원작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배트카 같은 아이콘들은 원작가 틀리죠. 애시당초 "모든 아이템에 이유를 붙이자"가 컨셉이었으니 잘 빠진 배트카 따위야 안중에 없었겠죠 :-)
  • anakin 2005/07/01 19:02 # 답글

    CN 님 // 아, 감독마다 원작에서 끌어온 것과 스스로 창작해 낸 요소가 각각 존재하는 거군요.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리고 저도 왜 영화 제목이 비긴'즈'가 되어야 하는지 모르겠더군요 --a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