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2019 여름 스팀 세일 구입 게임들

2018 겨울 스팀 세일 구입 게임들
2018 겨울 스팀 세일 게임들 점검

...에 이은 2019년 여름 스팀 세일 구입 게임들입니다.

그래도 이렇게 글로 남겨놓는 것이 살 때에 무엇을 보고 결정했는지 기억도 할 수 있고, 이것이 나중에 플레이하는 계기로 이어질 수도 있으니 아무것도 안 하는 것보다는 나은 듯 합니다.

이번 세일에 회사 일로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다른 때보다 좀 많이 폭주한 경향이 없잖아 있는데요, 그런 이유로 이런 글이 더더욱 필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 매우 높은 리뷰와 개인적인 관심 때문에, 전부터 세일하면 사려고 벼르던 작품들:
What Remains of Edith Finch 이디스 핀치가 남긴 것: 일명 '워킹 시뮬레이터'는 제가 썩 좋아하는 장르는 아닙니다만, 이 작품은 스토리 평이 너무 좋더라고요.
Return of the Obra Dinn 오브라 딘 호의 귀항: 위 작품과 유사하게, 평이 너무도 좋은 작품. 개발자인 루카스 포프(Lucas Pope) 님의 전작 Papers, Please 역시 대단히 흥미로운 작품이기도 했고요.


*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시리즈의 후속작, 또는 전작이 너무 좋아 후속작을 기대하게 된 작품들:
Danganronpa V3: Killing Harmony 단간론파 V3: 조화 살해하기: 최근 들어 제가 푹 빠져버린 단간론파 시리즈의 최신작입니다. 논리를 따라 살인사건을 풀어가는 흥미로운 퍼즐과 놀라운 비밀이 드러나는 스토리까지, 플레이어의 흥미를 끄는 방법을 잘 알고 있는 시리즈입니다.
SteamWorld Quest: Hand of Gilgamech 스팀월드 퀘스트: 길가메크의 패: 저는 스팀에 출시된 스팀월드 시리즈는 모두 해 보았는데, 각기 만족도가 매우 높았죠. 이번 세일에 전혀 할인이 안 되었지만 산 유일한 작품인 듯 하네요. 그 정도로 기대가 높습니다. (카드 게임이라 hand는 손이 아니라 패로 쓰는게 맞을것 같네요)
Unavowed 공언되지 않은 자들: 매우 완성도 높은 현대적인 포인트-앤-클릭 게임의 개발사인 와젯 아이(Wadjet Eye Games)의 다소 실험적인 작품입니다.
7 Billion Humans 70억 인류: 제가 매우 즐겁게 한 Human Resource Machine의 후속작으로, 귀여운 그래픽의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입니다.


* 독특한 부분이 있어 흥미를 갖게 된 작품들:
Donut County 도넛 카운티: 땅에 뚫린 구멍을 조종하여 사물을 흡수하고 점점 커진다는 묘한 게임 플레이에 흥미를 갖게 되었습니다.
Baba Is You 바바는 당신: 소코반/창고지기 류의 블럭 밀기 퍼즐인데, 게임 내의 룰 역시 밀이서 변경이 가능하다는 독특한 게임 메카닉이 제 눈길을 끌었습니다.
Do Not Feed the Monkeys 원숭이에게 먹이를 주지 마시오: 감시 카메라로 사람들을 관측하면서 그들의 생활에 관여를 할 것인지 선택하는 게임이라는데, 약간 Papers, Please나 Please, Don’t Touch Anything 류의 느낌이려나요?


* 평이 좋은 편이고, 구입하기에 충분히 가격이 내렸다고 생각되는 작품들:
South Park™: The Fractured But Whole™ 사우스 파크: 갈라섰지만 하나인 (또는 발음대로 하면;;; 부러진 항문?): 딱히 사우스 파크의 팬은 아니고 전작도 안 해 보았지만 평도 좋은 편이고 너무 저렴하게 나와 일단 샀습니다.
Ghost of a Tale 이야기의 유령 (아니면 발음대로 하면 꼬리의 유령): 큰 세일폭은 아니지만 전부터 꽤 관심있게 본 작품이라 이번에 구입했습니다.
Shipwreck 난파선: 어디선가 추천평을 보고 위시 리스트에 넣어놓았는데 너무 싸서 사 봅니다;;;


* 메트로이드베니아, 플랫포머들:
공허 기사(Hollow Knight)를 너무너무 감동적으로 플레이한 후, 메트로이드베니아라는 장르에 더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로 인해 주워들은 메트로이드베니아/플랫포머 작품들 중 괜찮아 보이는 것들을 구입했습니다.
Gato Roboto 로봇 고양이
Escape From Tethys 테티스로부터의 탈출
Environmental Station Alpha 우주 기지 알파
Celeste 셀레스트
Rayman Legends 레이맨 레전드
Wonder Boy: The Dragon's Trap 원더 보이: 용의 함정


* 플레이 목적보단 소장용으로 들여온, 고전 게임/고전 리메이크들:
The Descent Classic Collection 디센트 고전 모음
Neverwinter Nights: Enhanced Edition 네버윈터 나이츠: 개선판
Evil Genius 천재 악당


* 그리고 살 생각도 조금 있었지만, 월간 험블(Humble monthly)에 포함되어 있어 따로 사지 않은 작품들:
Hellblade: Senua's Sacrifice 지옥의 칼날: 세누아의 희생: 출시때부터 꽤 궁금해 했던 작품인데 이번 월간 험블에 있길래 사 보았습니다.



이상입니다.
좀 많네요.
돈을 열심히 벌어야겠습니다;;;

그럼 이번에도 역시, 다음 스팀 세일까지 모두 돈 많이 모으시길 기원하며 이만...

2018 겨울 스팀 세일 게임들 점검

네, 스팀 세일은 아직 끝나진 않았지만, 제가 이번 세일에서 (벌써 너무 많이 산 관계로;;;) 더 이상 사지는 않을 것 같아 정리를 지금 해도 좋을 것 같네요.

이번 세일에 산 것들을 정리해 보기 전에... 2018 겨울 스팀 세일 구입 게임들을 한 번 되돌아 볼까 싶습니다. 그 때 산 것들 중 몇 개나 플레이 했을까요? 두둥...

2018 겨울 스팀 세일 구입 목록:
* 여러 리뷰들이 너무 좋고, 이 정도면 가까운 시일 내에 플레이를 할 듯 한 작품들
PLAYED! Into the Breach 시간의 틈새 속으로 - 중간 소감문은 여기. 단순하지만 중독성 있는 턴제 전략이 제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PLAYED! Ori and the Blind Forest: Definitive Edition 오리와 눈 먼 숲 - 소감문은 여기. 너무 기대를 한 탓인지 기대만큼은 아니었지만 매우 즐겁게 플레이 했습니다.

* 개발사의 공중 분해로, 언제 없어질지 모르는 작품들
NOT PLAYED Strong Bad's Cool Game for Attractive People Season 1 스트롱 배드의 매력적인 사람들을 위한 멋진 게임 시즌 1
NOT PLAYED Bone Complete Bundle 본 번들 - 이 두 작품은 스팀에서는 플레이하지 않았지만, 사실 예전에 텔테일에서 샀을때 먼저 해 본 작품들입니다.

* 대부분 오랜 기간 가격 하락을 기다려 온, 레트로/소규모/인디/구 작품들
NOT PLAYED Total Annihilation 완전 전멸
NOT PLAYED The Sea Will Claim Everything 모든 것은 바다의 품으로
NOT PLAYED Styx: Master of Shadows 스틱스: 그림자의 달인
NOT PLAYED All You Can Eat 무제한 제공 식당
PLAYED! Old Man's Journey 노인의 여행 - 예쁜 그림과 단순한 게임플레이를 통해 풀어내는 따뜻한 스토리가 훈훈한 작품입니다.

플레이 비율: 3/9 = 33.3%, 텔테일사의 작품을 플레이 한 것에 포함시키면 5/9 = 55.6%입니다. 제 스팀 라이브러리 전체의 플레이 비율이 이보다 훨씬 낮음을 생각하면 나쁘지는 않은 듯 싶습니다;;;

롱기스트 저니 HD 그래픽 모드

고전 포인트-앤-클릭 팬들이라면 1999년작 롱기스트 저니(The Longest Journey)를 적어도 들어 보신 적은 있으실 겁니다.

방대한 스토리와 출시 당시에는 놀랍도록 세심한 그래픽으로 플레이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역작이지만, 20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 스토리는 여전히 아름답지만 저해상도의 2.5D 그래픽은 그냥 봐 주기에는 다소 눈이 피로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 분들을 위한 희소식이네요. 바로 롱기스트 저니의 고해상도 그래픽 모드입니다!

The Longest Journey HD

게임 내의 그래픽을 고해상도로 보정해 줄 뿐만 아니라 게임 내 시네마틱 영상 또한 고해상도 보정을 했다고 하네요. 원작 게임 엔진이 모드를 지원하지 않는 관계로 ResidualVM을 설치해야 하는 불편함이 조금 있지만, GOG 버전이나 스팀 버전 둘 다 적용 가능하다고 합니다.

좀 더 자세한 것은 공식 페이지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9 - 염소 시뮬레이터



제목: 염소 시뮬레이터 - Goat Simulator (스팀 스토어)
출시: 04/2014 (어울리게도 무려 만우절에 출시되었습니다 --a)
제작사: Coffee Stain Studios (개발) / Coffee Stain Publishing (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19.9 시간
순위: 56
엔딩 도달 여부: 엔딩이란 게 있는 게임인지 모르겠습니다;;;
DLC 소유 여부: Goat Simulator: GoatZ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72/127 (57%)

소감: 병맛 게임계의 한 획을 그으며, 실제와 전혀 유사하지 않은 온갖 '시뮬레이터' 게임들의 폭발을 유행시킨 바로 그 작품, 염소 시뮬레이터입니다.

아무래도 진지한 게임 디자인 과정을 거쳐 만든 작품이 아니다 보니 오래 할 내용은 그다지 없었습니다...만, 이후 MMO 시뮬레이터, GoatZ (좀비 아포칼립스), PAYDAY (네, 은행 터는 협조 멀티플레이 게임 페이데이 맞습니다), Waste of Space (우주선) 등의 DLC를 내 놓으면서 그 규모를 계속 확장하였죠. 이것들을 다 합치면 꽤나 할 거리는 많은 작품이긴 합니다.

저의 경우 처음에는 너무 골때리는 게임이라서 샀고요, 이후에는 스팀 어치브먼트 (특히 Flappy Goat! 으으 지금 다시 생각해도 짜증이 솟네요 -_-) 달성을 위해 시간 투자를 좀 했고, 그러다가 계속 늘어나는 DLC와 추가 어치브먼트에 그냥 포기하고 손을 놓았던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는 20 시간 이상 투자할 만한 재미는 못 느꼈던 것 같습니다.


(나스플돌2019 전체 리스트)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9 - 육각셀 무한대



제목: 육각셀 무한대 - Hexcells Infinite (스팀 스토어)
출시: 09/2014
제작사: Matthew Brown (개발/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21 시간
순위: 55
엔딩 도달 여부: 1회
DLC 소유 여부: 무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7/7 (100%)

소감: 지뢰찾기와도 유사한 논리 퍼즐 게임 육각셀 (또는 헥스셀 Hexcells) 시리즈 중 제가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한 작품입니다.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게임 장르인데요, 개발자 매튜 브라운의 육각셀 시리즈, 사각셀 (또는 스퀘어셀 SquareCells), 그리고 교차셀 (또는 크로스셀 CrossCells)까지, 모조리 다 사서 100% 어치브먼트 달성을 하였습니다 --a 정해진 규칙을 따라 가면 정답이 딱 떨어지는 것이 저에겐 매우 큰 즐거움을 주더군요. 취향에 따라 좀 다를 수도 있겠지만요.

여튼 크게 어렵지 않고 과하게 길지 않으면서 문제 풀이의 성취감을 주는 잘 만들어진 퍼즐 게임입니다.


(나스플돌2019 전체 리스트)

거울의 모서리 - 선동자 5시간 소감

너무 플레이 "했던" 게임 얘기만 하나 싶어서, 현재 플레이 "하고 있는" 게임 얘기를 조금 적어 볼까 합니다.

그림 출처: https://www.ea.com/games/mirrors-edge/mirrors-edge-catalyst

거울의 모서리 - 선동자 (또는 미러스 에지 카탈리스트 Mirror's Edge Catalyst)를 요즘 하고 있습니다. PC 버전은 오직 EA의 게임 플랫폼인 오리진에서만 구할 수 있죠. 오리진 런쳐에 따르면 약 5시간 정도 플레이했다고 나오네요.

2016년 작으로, 2007년작 거울의 모서리(또는 미러스 에지 Mirror's Edge)의 리부트 작입니다. 고로, 전작에서 일어난 일들과 캐릭터들은 무시하고 주인공만 따 와서 (주인공의 뒷 이야기도 좀 바꿨습니다) 새로운 인물들과 새로운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는 작품이죠.


그래서, 지금까지 초기 인상은요...

사실 온라인 리뷰들이 그다지 좋지 않아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고 들어갔는데, 그래서인지 생각보다 쏠쏠한 재미가 있네요.


이 작품의 가장 큰 매력으로는, 흰색으로 반짝반짝 빛나는 아름다운 도시의 전경과 그 안을 파쿠어로 자유로이 속도감 있게 뛰어다니는 이동 시스템을 꼽고 싶습니다. 그냥 지도에 한 곳에 웨이포인트를 찍고, 길 안내로 나오는 빨간색을 따라가는 것만으로도 꽤 재미가 있어요. 전작에서도 가장 매력적이었던 부분이지 않나 싶네요.

그리고 독특한 비쥬얼의 도시 전경은 눈을 매우 즐겁게 해 줍니다. 매우 매력적이고, 이 정도로 전경을 즐기며 돌아다닌 게임은 그다지 흔치 않았던 것 같네요.


이런 부분이 재미있는게 다행인 것이, 솔직히 그 이외 부분은 조금 부족한 부분이 보이는 듯 합니다.

주인공 페이스 코너스(Faith Connors)는 다소 밋밋하고, 매사에 부정적이고 불만이 많은 것을 특징으로 잡은 것 같은데 너무 계속 그러니까 좀 지겹네요.
오히려 주변 인물들을 잘 잡은 듯 한 것이, 페이스가 속한 러너 카발의 리더인 노아, 처음부터 페이스에게 트집을 잡기 위해 있는 캐릭터인 듯한 이카루스, 페이스의 친구이자 거리의 화가인 노매드, 천재 해커 플라스틱 등의 인물들이 오히려 더 흥미롭습니다.
메인 스토리는 아직까지는 꽤 재미있습니다. 헌데, 사이드 미션들이 조금은 단조롭고 오직 경험치 획득을 위한 노가다의 의미만 있는 건 아닌지 조금 우려가 됩니다.


독특하고 아름다운 전경을 파쿠어로 돌아다니는 즐거움 자체는 타 작품에서 보기 힘든 거울의 모서리만의 매력임이 분명한 것 같네요. 그 이외 부분에 대한 평은 아직 끝까지 플레이하진 않아 현재로서는 완전히 결론을 내릴 수는 없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