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푼트의 호숫가 산장

lunarsix.egloos.com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7 - 28위 사이코너츠



제목: 사이코너츠 - Psychonauts (스팀 스토어)
출시: 04/2005
제작사: Double Fine Productions (개발/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33 시간
순위: 28
엔딩 도달 여부: 스팀판은 2회
DLC 소유 여부: 없음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37 / 37 (100%)

소감: 이 작품은 제가 짧지 않은 기간 동안 온갖 게임을 즐겨 오면서, 가장 즐겁게 한 게임 탑 3 안에 들 겁니다. 스팀 순위가 28위밖에 안 되지만, 그것은 제가 스팀 판으로는 엔딩을 두어 번밖에 안 보았기 때문이고, 그 이외 윈도 판, gog 판 등등을 통해 약 5-6회 이상 완주를 한 것 같네요.

이 작품의 매력은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만, 그 중 역시 최고의 매력을 주는 것은 깊이 있는 캐릭터 디자인과, 미친 상상력의 레벨 디자인, 이 두 가지를 우선 꼽겠습니다.

게임 내의 여러 등장 인물들은, 정말 사소한 역할의 마이너 캐릭터까지도 대단히 깊은 백스토리와 대사들이 숨겨져 있습니다. 여름 캠프 곳곳에 있는 아이들의 대화를 몰래 엿듣거나, 벽보에 쓰인 이야기들을 읽어 보면 굉장히 재미있는 것들이 많이 있죠.

그리고 레벨 디자인은... 그냥 미쳤다고밖에 말할 수가 없습니다. 그 다양한 상상력은 정말 다른 어느 작품에서도 찾기 힘들 정도죠. 아름다운 형광 그래픽의 향연인 '검은 비단세계(Black Velvetopia)', 괴수 영화를 연상케 하는 '허파물고기도시(Lungfishopolis)', 보드 게임판 위에서 진행되는 '워털루 세계(Waterloo World)', 그리고 제가 제일 좋아하는... 플레이어의 균형 감각과 유머 감각을 동시에 강타하는 '우유 배달부 음모론(The Milkman Conspiracy)'까지! 정말 잊을 수 없는 상상 그 이상인 레벨들로 꽉 들어차 있습니다.

마지막 '고기 서커스' 레벨의 플랫포밍은 좀 어렵다고 많은 사람들이 불평합니다만, 저에게 있어서는 나머지 매력들이 이 사소한(?) 단점을 덮고도 넘쳐날 지경이라, 저는 그다지 신경쓰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 회고 글을 쓰다 보니 또 정주행 하고 싶어졌네요;;; 여하간, 제가 정말 사랑하는 사이코너츠, 28위입니다.


(나스플돌2017 전체 리스트)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7 - 27위 픽토픽스



제목: 픽토픽스 - Pictopix (스팀 스토어)
출시: 01/2017
제작사: Tomlab Games (개발/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34 시간
순위: 27
엔딩 도달 여부: 1회
DLC 소유 여부: 없음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18 / 18 (100%)

소감: 흔히 노노그램이나 피크로스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격자로 나뉘어진 칸들을 숫자로 주어진 힌트들을 보며 채워 가는 퍼즐입니다. 컴퓨터로 이 퍼즐을 간편히 즐길 수 있게 한 작품이죠.

개인적으로는 이 작품이 아주 뛰어나서라기보다, 노노그램 퍼즐이 너무 재미있어서 열심히 한 것 같습니다만;;; 시스템 자체는 상당히 잘 구현해 놓았으니, 노노그램 퍼즐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즐겁게 하실 수 있을 겁니다. 게임의 퍼즐들을 모두 풀면, 스팀 워크숍에 다른 사람들이 만들어 올리는 추가 퍼즐들을 계속 즐길 수도 있고요.


(나스플돌2017 전체 리스트)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7 - 26위 포털 2



제목: 포털 2 - Portal 2 (스팀 스토어)
출시: 04/2011
제작사: Valve (개발/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35 시간
순위: 26
엔딩 도달 여부: 2회 이상?
DLC 소유 여부: 무료 사운드트랙 보유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39 / 51 (76%)

소감: 긴 수식이 필요없을 듯 한 명작 1인칭 퍼즐 게임인 포털 2입니다.

퍼즐도 최고, 레벨 디자인도 최고, 유머도 최고, 등장 캐릭터들도 최고, 엔딩송도 최고, 멀티플레이도 최고... 뭐 어디 흠 잡을 곳이 거의 없는 작품이죠. 저도 정말 즐겁게 플레이 했습니다. 단, 제가 친구가 없이 왕따인 관계로 함께 멀티플레이용 스팀 어치브먼트를 달성할 사람이 없어 그건 미완성으로 남았네요. 어흑흑ㅠㅜ

제작사인 벨브가 숫자 3을 모르는 관계로, 후속편이 영원히 안 나올 수도 있다는 것이 유일한 흠입니다 --a


(나스플돌2017 전체 리스트)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7 - 25위 바이오쇼크 인피니트



제목: 바이오쇼크 인피니트 - BioShock Infinite (스팀 스토어)
출시: 03/2013
제작사: Irrational Games (개발), 2K Games (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36 시간
순위: 25
엔딩 도달 여부: 1회
DLC 소유 여부: 시즌 패스 통해 모든 DLC 보유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66 / 80 (83%)

소감: 시리즈의 전작들과 다소 다른 분위기 때문에 호불호가 다소 갈리는 작품입니다만, 개인적으로는 7년만에 새로운 게임 시스템을 장만한 후 얼마 안 되어 플레이 한 작품이라 매우 감명깊게 했습니다.

음침하고 어두운 곳이 많던 해저 도시 랩쳐(Rapture)와 달리, 천상 도시 콜럼비아(Columbia)의 햇빛 찬란한 전경은 정말 제 눈을 즐겁게 해 주었습니다. 말하는(!) 주인공 부커(Booker DeWitt)와 엘리자베스(Elizabeth) 간의 대화도 흥미롭고요. 바이오쇼크 1편의 이야기와 연관이 살짝 있는 DLC 바다에 묻히다(Burial at Sea) 두 편은 짧고 강렬했습니다.

하지만, 다시 돌이켜 생각해 보면... 전작에 비해 전투 시스템이 딱히 나아진 건 없는 것 같기도 하고, 일부 초능력은 전보다 퇴보한 느낌도 좀 들고, 스토리도 다소 억지가 아닌가 싶기도 한 느낌도 없잖아 있네요;;; 그리고 여러 도전 과제 모음에 가까운 구름 속의 격돌(Clash in the Clouds) DLC도 제 취향이 아니라 거의 안 했습니다.

여하간, 저에게 있어서는 GPU 기술의 향상을 뼈로 느끼게 해 준 작품입니다 ^^


(나스플돌2017 전체 리스트)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7 - 24위 오블리비언



제목: 오블리비언 - The Elder Scrolls 4: Oblivion (스팀 스토어)
출시: 09/2007
제작사: Bethesda Game Studios (개발), Bethesda Softworks (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36 시간
순위: 24
엔딩 도달 여부: 0회
DLC 소유 여부: GotY 버전인 관계로 모든 DLC 보유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없음

소감: 엔딩을 안 본 작품 중 가장 오랜 시간 플레이한 작품일 듯 합니다 --a

위기에 빠진 왕국을 구하라고 하면서 곳곳에 열리는 오블리비언으로 통하는 포털들을 조사하라고 하는데, 웬지 별로 흥미가 안 가더군요. 그래서 돌아다니다 물가에 피는 약초를 모아 오면 뭔가 마법의 약을 만들어 준다고 하길래 열심히 약초 찾아 돌아다니며 놀았습니다. 그러다가 지금은 기억이 안 나는 뭔가 사정이 생겨 중간에 그만 둔 것 같습니다.

아마 제 플레이어 캐릭터가 있던 세계는 망했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a 죄송합니다 탐리엘!
베데스다 작품의 특성이긴 하지만, 메인 스토리가 재미 없고 사이드 퀘스트가 너무 재미있어서 말이죠;;;


(나스플돌2017 전체 리스트)

나의 스팀 플레이사 돌아보기 in 2017 - 23위 리사



제목: 리사 - Lisa (스팀 스토어)
출시: 12/2014
제작사: Dingaling (개발), Dingaling Productions, LLC (유통)

(이하는 모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의 숫자들입니다)
플레이 시간: 37 시간
순위: 23
엔딩 도달 여부: 3회
DLC 소유 여부: Lisa The Joyful
달성 스팀 어치브먼트: 68/68 (100%)

소감: 정말 처절하고 암울한 미래를 배경으로 한 오묘한 분위기의 사이드 스크롤링 롤플레잉 게임 리사입니다. 뭔가 게임 내에서 자세히 설명이 안 되는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친 사고 이후 모든 여성이 사망, 남은 인류는 점점 파멸의 길을 걷고 있는 중, 길거리에서 한 여자 아기를 발견한 주인공 브래드(Brad)는 그녀의 아버지가 되어 그녀를 세상의 모든 악덕에서 지켜낼 것을 다짐합니다만, 어느날 집은 습격받고 어린 리사는 사라져 버리고... 그야말로 처절하고 절망적인 이야기는 엔딩을 본 후에도 우울함을 떨쳐내기 힘들 정도입니다.

정말 암울한 게임의 스토리에 비해, 그래픽은 뭔가 아기자기한 맛이 있고, 묘한 감각의 유머가 게임 내내 분위기가 너무 어두워 지는 것을 막아 줍니다.

DLC인 즐거운 리사는 본편의 스토리 이후의 이야기를 보여 주는데, 역시나 본편 못지 않게 암울하고 절망적입니다. 엔딩 보고 나면 기분이 정말 더럽죠.

그래도 제가 무려 37시간이나 붙들고 있었다는 것을 보면 이 작품이 분명 상당한 매력을 지니고 있음이 분명하죠. 플레이어를 흡입하는 강렬한 스토리는 단연 일품입니다.


(나스플돌2017 전체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다음